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

마까빠깔 씨사이드 마켓

(Macapagal Seaside Market)

전화 :
0000000000
주소 :
Macapacal Boulevard Pasay Metro Manila Philippines
개요 :

4면이 모두 바다로 둘러싸인 필리핀이니만큼 유명한 요리는 바로 해산물 요리. 그 중에서도 여행자의 발길을 강하게 끌어당기는 코스가 바로 이 수산물 시장에서 해산물을 직접 골라 원하는 방식대로 요리를 해먹을 수 있게 하는 씨사이드 마켓이다. 마까빠깔 씨사이드 마켓은 일단 생긴지 얼마되지 않아 아주 깨끗하다. 시장 자체도 깨끗하게 정리되어 있고, 그 옆의 가게들도 다들 새 건물이다. 쾌적한 분위기에서 해산물을 즐길 수 있는 장점이 있다. 그리고 해산물 가게의 분위기도 아주 밝고 경쾌하다. 씨사이드 마켓이 깨끗해지고 넓어져서 수요가 늘은 때문인 듯하다.

4면이 모두 바다로 둘러싸인 필리핀이니만큼 유명한 요리는 바로 해산물 요리. 그 중에서도 여행자의 발길을 강하게 끌어당기는 코스가 바로 이 수산물 시장에서 해산물을 직접 골라 원하는 방식대로 요리를 해먹을 수 있게 하는 씨사이드 마켓이다. 마까빠깔 씨사이드 마켓은 일단 생긴지 얼마되지 않아 아주 깨끗하다. 시장 자체도 깨끗하게 정리되어 있고, 그 옆의 가게들도 다들 새 건물이다. 쾌적한 분위기에서 해산물을 즐길 수 있는 장점이 있다. 그리고 해산물 가게의 분위기도 아주 밝고 경쾌하다. 씨사이드 마켓이 깨끗해지고 넓어져서 수요가 늘은 때문인 듯하다.

마까빠깔 씨사이드 마켓
복사

주변업체

1/4

  1. 마루

    음식점 / 음식점 전체
    5분 거리

    전체 789위

    업종 125위

  2. 스파르가 웰니스 스파

    의료/미용 / 마사지/스파
    5분 거리

    전체 6721위

    업종 600위

  3. 휘가로-PNB Finanacial

    까페/주점 / 음료 까페
    5분 거리

    전체 6352위

    업종 456위

Everything is fresh 마까빠갈 씨사이드 마켓

저렴하게 즐기는 마까빠갈 씨사이드 마켓
 
 
필리핀에서 빠지지 않는 방문코스인 씨사이트 마켓!
 
바끌라란과 마까빠갈 두개의 씨사이드 마켓이 마닐라에 있다는 데
요즘은 보통 마까빠갈을 선택한다고 하여 Mall of asia도 구경할 겸
버스와 MRT, 택시를 갈아타며 마까빠갈 씨사이드 마켓으로 출발하였다.
 

 
Taft Ave역에서 마까빠갈 씨사이드 마켓까지는
약 70p면 택시를 타고 편안하게 갈 수 있다.
 
택시에서 내려 입구근처로 가자마자 미친듯이 달라붙는 호객꾼!
정말 들어가자 마자 정신이 하나도 없게 되더라...
(이상하게 마까빠갈 씨사이드 마켓에서는 게이들을 많이 볼 수 있었다.)
 
다들 자기네 가게로 오라고 했지만 그나마 인터넷에서
몇가지 정보를 찾아서 갔던 우리는 이미 예약한 곳이 있다며 냉정히 뿌리쳤다.
 

 
하지만 문제는 해산물 구입!
 
시장에서 먼저 해산물을 알아서 구입하고,
그 음식물을 들고 상점으로 들어가야되는 시스템으로 인해
미친듯이 사기를 치기 위해 값을 올려 부르더라...
 
그래도 대충이나마 인터넷에서 대략적인 가격을 조사해가서
그나마 합리적인 가격(?)에 살 수 있었던 것 같다.
 
사실 지금 생각하면 그 가격 역시 훨씬 더 깎을 수 있었는데 하는 생각이 든다.
(처음에는 2배도 아니고 5배나 가격을 비싸게 불렀다는 ㅡㅡ;;)
 

 
어쨋든 알리망고와 새우, 조개 등 간단히 먹을 재료만 약간 산 후
상인들과 기념사진 한번 촬영하고 HONGKONG MASTER COOK이라는
레스토랑을 찾았다.
(필리핀 사람들은 이상하게 사진찍는 것을 좋아하는 것 같다)
 

 
 
씨사이드 마켓 입구에서 자기가 Hongkong Master Cook의 점원이라며
우리구 구입한 해산물을 들고 안내해주었던 사람이 있었는데
나중에 알고보니 단순히 팁을 원했던 다른 가게의 점원 ㅡㅡ;;;
 

 
가게에 들어서니 아직 점심시간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이 꽤 있었는데
대부분 그룹으로 온 손님들인 듯 했다.
 
우리가 사온 재료들을 입구에 있는 스텝에게 주며
대충 어떤 음식을 원한다고 하니 알았다며 우리를 테이블로 인도해 주었다.
 

 
음료수 역시 밖에서 사들고 가면 더 저렴하다는 것을
알고 있었던 터라 MRT 역시서 일치감치 샀었던 TEA를 꺼내 목을 축이고...
 

 
구입한 재료로 만든 메뉴 외에도 같이 먹을 수 있는 다양한
음식을 함께 즐길 수 있다.
하지만 가격이 그리 싼 편은 아닌 듯~
 

 
산미구엘 역시 일반 술집에 비해 비싼가격을 지불해야 한다.
그래서 필리핀에서 한번도 먹어보지 않았던 Buko를 주문!
 

 
뭐 그렇게 맛있지는 않아 실망하긴 했지만,
이것도 다 경험이라는 생각으로 열심히 빨아먹었다...
그래도 얼음 1~2개를 넣어서 먹으니 꽤 시원하고 괜찮더라~
 

 
 
빨갛게 잘 익은 알리망고!
 
필리핀 사람들은 찜으로 해서는 잘 먹지 않는 듯 했지만
역시 게는 쪄 먹는 것이 제 맛! 꽤 맛있는 편이었다.
 

 
한국에서는 보지 못했던 꽉찬 속살이 제 맛인 새우 튀김!
다른 것은 몰라도 새우튀김 하나는 정말 최고!
 

 
나름 양에 맞게 적당히 샀음에도 불구하고 상당히 많이 남길 수 밖에 없었다.
 

 
한국인에 입맛에 잘 맞는 조개국!
조개를 너무 조금만 사서가는 바람에 조개맛 보다는 생강맛이 강한편이었지만,
 
그래도 다른 음료보다는 조개국에 손이 한 번 더 갔다.
 

 
그리고 가게에서 따로 주문한 광저우 볶음밥...
한 개를 시켰을 뿐이었지만 양이 너무 많아서 반도 채 못먹고 나올 수 밖에 없었다.
 

 
재료도 다 사갔음에도 불구하고 필리핀 치고는 꽤나 비쌌던 계산서 덕분에 살짝 놀랐다.
일정 무게 이상의 단위로 계산되기에 그런 듯...
 
재료값까지 합쳐서 두명이 약 1,200페소!
 
결국 2명보다는 10명 정도가 한번에 가서 다양한 음식을 주문하는 것이
좀 더 저렴하면서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방법인 것 같다.
물론 초짜라 해산물을 구입할 때 흥정을 잘 못한 탓도 있겠지만...

댓글 (0)

번호 제목 날짜
4
마닐라 에서 씨푸드가 생각날땐 마가빠갈 씨사이드 마켓
2013.07.25
Everything is fresh 마까빠갈 씨사이드 마켓
2013.07.25
2
마닐라 씨사이드마켓
2013.07.25
1
마닐라 마카파갈 씨 사이드 마켓 마카파갈 구경하고 맛있는 해산물 먹기!
2013.07.24